즐겨찾기+  날짜 : 2021-06-16 오전 11:23: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종합

목포서산온금지구 재개발 추진 논쟁 재점화

재개발조합 목포시에 ‘아파트개발 축소’ 개발 계획 제출
목포투데이 기자 / mokpotoday1@naver.com입력 : 2020년 06월 10일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밴드밴드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블로그

http://www.mokpotoday.com/default/index_view_page.php?part_idx=261&idx=102409

URLURL 복사

ⓒ 목포투데이


목포서산온금지구 재개발 추진 논쟁 재점화
재개발조합 목포시에 ‘아파트개발 축소’ 개발 계획 제출

개발이냐 보존이냐를 두고 논쟁이 격화되어 진척이 없었던 목포
서산·온금 1지구 재개발 사업에 대해 재개발조합과 목포시가 아파트 건설을 검토하자 또 다시 논쟁이 점화되고 있다.

원도심 재개발과 관련, 재개발조합이 사업기간 연장과 아파트 규모 축소를 내용으로 하는 신청서를 최근 제출했다. 

목포시가 아파트 건설을 골자로 한 조합원들의 신청서 검토에 들어간다는 언론 보도가 나가자 손혜원 전 국회의원이 김종식 목포시장을 정치적으로 공격하고 나서는 등 논쟁이 재점화 되고 있다. 또 일부 전문가와 시민들도 SNS상에서 서산온금지구 보존과 재개발을 두고 “고층아파트 건립은 반대한다”는 의견이 올라오고 있다.

손 전 의원은 “겨우 살아나고 있는 목포를 근본적으로 망쳐버리는 목포 바닷길 입구 유달산 코 앞 고층아파트 주장에 반대한다”며 “김종식 시장 행보를 주시해라. 지난 선거서 불과 수 백표 차이로 이긴 요인이 아파트건설 반쪽 표였는데 정작 본인은 아파트 조합원들이 자기를 당선시켰다고 제 앞에서 뻔뻔히 이야기 한다. 행보를 주시해라”며 두 사람 사이에 오간 사담까지 공개하고 나섰다. 

이렇게 논쟁이 다시 격화된데는 최근 서산온금 재개발 조합이 아파트 건축 신청서인 촉진계획 2차 변경안을 목포시에 제출하면서 부터다. 

이 계획은 1차와 비교해 재개발 면적은 3만8000㎡ 줄었고, 아파트 세대수는 459세대 감소했다. 대신 사업기간은 늘리고 건물 층수는 높이는 안이다. 

김대식 목포서산온금재개발 조합장은 “수년째 사업이 지지부진해 지고 있다”며 “관광객만 왔다가는 곳이 아니라 현지인이 함께 공존하고 살아가는 생명력 있는 공간을 만들어 다시금 우리 온금동이 발전하는 것을 보고 싶습니다.”라고 밝혔다.

재개발 조합이 예상하는 아파트 건설사업비는 2천7백66억 원이며, 별도로 온금 근린공원과 주차장 건설 등 기반시설 사업에 시 예산 394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또 조선내화가 지난해 문화재 등록을 요청한 옛 째보 선창 부지 7천백제곱미터를 문화재청에 추가로 문화재 등록을 신청했다. 

서산·온금 재개발 계획 변경안을 처리하는 남은 절차는 주민공청회와 목포시, 전남도의 심의 사항이지만 근대유산을 통한 원도심 활성화와 목포시의 정체성 회복을 바라는 시민단체의 반발은 변수가 될 전망이어서 재개발을 장담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김판진 초당대 경영학과 교수는 “서산온금지구는 원도심의 도시재생사업이나 근대문화역사의 거리 조성등과 발맞춰 개발의 방향이 추진되어야 한다”며 “개발에 초점을 맞추는 것보다 보존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의견을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해 손혜원 전 의원의 목포근대역사문화공간 부동산 매입과 관련해 불똥이 튀자 서산·온금지구 재정비촉진1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시공사인 중흥토건㈜·보광종합건설㈜ 컨소시엄이 참여 철회 공문을 보내 사업이 중단된 바 있다. 

이 컨소시엄은 2017년 10월 7일 조합 총회에서 시공사로 선정됐지만, 검토 결과 시공 참여가 어렵다는 판단을 내려 철회를 결정했다. 

당시 증흥토건 등은 주택조합과 손잡고 20만2천67㎡에 20층 내외의 1천419세대(주상복합 354, 아파트 1천13, 연립주택 52)를 건설 예정이었다. /박근영기자

2020년 6월 10일 제 1051호 3면
목포투데이 기자 / mokpotoday1@naver.com입력 : 2020년 06월 10일
- Copyrights ⓒ목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URL복사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민주 김수미, CCTV공무원에 기자 녹취 지시 경악
“황제 독감예방접종 4명 진짜 주사 맞았다”
10억 소송, 의원급여 가압류 추진/ 특집 희대의 1백년사건(1) 황제독감
“난 좀 겁이 났다”염처리 시신처리 협박도/ 정태영 대표 인터뷰
허위비방 실태/자칭 김원이 의원 원팀 악패들 곳곳 SNS 악취 & 본지 허위비방 실상은
목포단톡방 사생활 허위공작 녹취 협박 공포감
황제독감 진실게임(1)김수미 김훈사건 차 빌려주고, 팔짱 포옹하다가 성 추행, 폭력 혐의로 김훈 시의원 ..
인터뷰 / 민주당시의원들. 허위로 조작 공작 수천만원 돈 요구 맞서 승소이끈 목포투데이 정태영 대표
광주·여수·남악 이어 전남 3번째 협동조합 택시 출범 예정
목포시의회 해외연수. 어쩌다 이런사진 찍고찍어 독기어린 고소 소송전
포토뉴스
기고
기흭특집
[특집]리뉴얼 목포, 뉴욕서 미래전략 배우자 (中) 케이블카 개통, 해양항만 개발, ..
지역사회
목포카톨릭성지에 때아닌 납골당이 들어선다는 문구의 전단지가 나돌면서 인근주민들..
제호 : 목포투데이 / 주소: (58700) 목포시 영산로 330번길 18-1 한울빌딩 3층 / 발행인 : 정태영 / 편집인 : 정태영
mail: mokpotoday1@naver.com / Tel: 061-279-5711 / Fax : 061-279-912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남 다-001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태영
Copyright ⓒ 목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상호 : (주)뉴스투데이 / 등록번호 : 411-81-30678 / 대표 : 정태영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7,793
오늘 방문자 수 : 5,235
총 방문자 수 : 30,250,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