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1-13 오전 10:37: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종합

‘사계절 바다 거리’ 평화광장 공실률 20% 육박

10년 넘게 공실 건물 폐가 이미지 대책 시급
임대료 비싸고 동종업종 경쟁 치열 선호 안해

목포투데이 기자 / mokpotoday1@naver.com입력 : 2020년 06월 30일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밴드밴드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블로그

http://www.mokpotoday.com/default/index_view_page.php?part_idx=261&idx=102559

URLURL 복사

ⓒ 목포투데이


‘사계절 바다 거리’ 평화광장 공실률 20% 육박
10년 넘게 공실 건물 폐가 이미지 대책 시급
임대료 비싸고 동종업종 경쟁 치열 선호 안해

“오랫동안 임대가
나와 있기에 문의를 했는데 요즘처럼 다들 힘들 때 가격을 너무 비싸게 불러 엄두도 못 내고 다른 곳을 알아보고 있는 중입니다”

외식업 준비를 위해 상가를 알아보고 있다는 한 자영업자는 “코로나 사태로 자영업자들이 다들 힘든 상황이지만 평화광장의 경우 상권이 좋고, 특히 남도음식거리 조성사업에 선정됐다고 해서 그쪽으로 가게를 알아보려고 했는데 너무 비싸서 난감하다”며 “오랫동안 임대를 붙여놓고 공실로 비워두느니 저렴하게라도 가게를 임대해줬으면 좋겠는데 가격이 도무지 내려가지를 않아 아쉽다”고 하소연했다.

‘2020년 남도음식거리 조성 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사계절 바다정식 거리’로 조성될 예정인 목포 하당 평화광장 일원 상가들이 오랫동안 임대가 붙어있는 건물들이 많아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5층짜리 건물 전체가 폐가 형태로 비어있는가 하면 한집 건너 임대 현수막이 붙어있는 경우도 많다. 10년이 넘게 비어있는 건물도 있다. 주위에 잡초가 우거져 건물도 잘 보이지 않을 정도다. 낡을 대로 낡은 임대 현수막만 덩그러니 붙어있다.

갓바위 쪽 5층 건물의 경우 건물 전체가 수년 째 방치돼 있고, 건물이 관리가 되지 않아 주위에 쓰레기가 쌓여있어 누가 선 듯 임대를 들어오려고 할까 하는 의문마저 들 정도다.

평화광장 상권은 다른 곳에 비해 비교적 상권이 좋아 임대료가 높게 책정돼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코로나 사태 이후 관광객들의 급감으로 상가들이 경영난을 호소하고 있고, 상가가 비어도 선 듯 들어오려는 사람들이 없다보니 임대료를 낮춰야 한다는 목소리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

코로나로 인한 임대료 인하운동이 열풍일 때도 이곳 상권들의 경우 임대료를 인하해 주는 건물이 거의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무실을 알아보고 있다는 한 자영업자는 “평화광장 인근으로 해서 괜찮은 사무실을 알아보려고 여기 저기 전화해 봤는데 가격대가 만만치 않아 월세가 좀 저렴한 원도심 쪽으로 알아보고 있다”며 “수년 째 비워두느니 월세를 낮춰 활성화를 시켰으면 좋겠는데 건물주들의 입장은 다른 것 같아 아쉽다”고 설명했다.

평화광장은 해변 맛길 30리의 출발점이자 불꽃쇼와 해상공연이 함께 하는 춤추는 바다분수가 펼쳐지는 곳으로 남도 음식거리 조성을 위한 최적의 조건을 갖춘 곳으로 꼽히고 있지만 20%에 육박하는 공실률은 대책마련이 필요해 보인다.

한편 남도음식거리 조성사업은 전남도가 관광객 6천만 시대 달성을 위해 지역별 음식특화거리 조성에 5억원의 예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목포의 경우 병어, 민어, 갈치, 낙지 등 계절음식 표준 상차림을 개발해 ‘사계절 바다정식 거리’로 특화하는 내용으로 공모에 도전해 선정됐다. 특히 대한민국 4대 관광거점도시 조성의 핵심사업 중 하나인 ‘맛의 도시 목포’조성과 연계한 사업추진 계획도 좋은 평가를 받은 바 있다.

지역 부동산업계는 “건물이 너무 오랫동안 비어 있는 곳들은 사람들이 선 듯 들어가려고 하지 않는다”며 “문의가 들어오면 평화광장 쪽 건물들을 소개를 하는데 오랫동안 비어 있었기도 하고 가격도 너무 비싸다고 해 계약으로 성사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강하현기자

2020년 7월 1일 제 1054호 3면
목포투데이 기자 / mokpotoday1@naver.com입력 : 2020년 06월 30일
- Copyrights ⓒ목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URL복사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목포 노적봉 일제 쇠말뚝 제거 “시민이 움직였다”
함평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동아다문화상 우수상
함평로컬푸드직매장, 김장철맞이 할인행사 운영
목포시치매안심센터 유달동 치매안심마을 지정
함평군 월야면, 취약계층 위한 기탁금품 줄이어
기자들의 수다 / 강하현기자
기자들의 수다 / 이진하기자
기자들의 수다 / 송효원기자
함평군, ‘도시재생 예비사업’ 공모 선정
함평군, 국가기록관리 정부포상‧‧‧‘군 단위 유일’
포토뉴스
기고
전라도가 올해로 정도 1000년을 맞고 있다. 전라도라는 행정구역은 고려현종(1018년..
기흭특집
[특집]리뉴얼 목포, 뉴욕서 미래전략 배우자 (中) 케이블카 개통, 해양항만 개발, ..
지역사회
목포카톨릭성지에 때아닌 납골당이 들어선다는 문구의 전단지가 나돌면서 인근주민들..
목포투데이 제휴기관 업소 소식
▲목포투데이(뉴스투데이)는 지난 19년 동안 꾸준한 신문발행과 책 출판으로 지역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아래 책 목록은 .. 
설 명절 가족들과 함께 감칠맛 나는 흑산 홍어의 맛을 보고 싶다면 흑산도에서 엄마와 딸이 직접 운영하는 두떼수산을 추천한다... 
 
목포해상케이블카 개통 이후 전국에서 수많은 관광객들이 몰려오고 있는 가운데 이들이 케이블카 다음으로 찾는 곳이 있다면 바.. 
연말 탁 트인 북적북적한 곳에서 송년 모임은 부담스럽다. 우리만을 위한 객실은 필수다. 그렇다고 호텔 뷔페나 일식, 한정식 코.. 
 
제호 : 목포투데이 / 주소: (58700) 목포시 영산로 330번길 18-1 한울빌딩 3층 / 발행인 : 정태영 / 편집인 : 정태영
mail: mokpotoday1@naver.com / Tel: 061-279-5711 / Fax : 061-279-912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남 다-001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태영
Copyright ⓒ 목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상호 : (주)뉴스투데이 / 등록번호 : 411-81-30678 / 대표 : 정태영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3,463
오늘 방문자 수 : 29,496
총 방문자 수 : 26,283,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