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8-11-15 오후 04:07: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

김종식 시장, 첫 인사 예상보다 혼선 적었다

안정 기조 속 일부 “선거 보은 인사” 비판도
목포투데이 기자 / mokpotoday1@naver.com입력 : 2018년 08월 24일
ⓒ 목포투데이

김종식 시장, 첫 인사 예상보다 혼선 적었다
안정 기조 속 일부 “선거 보은 인사” 비판도

지난 14일 민선 7기 김종식 목포시장의 첫 인사는 예상보다 혼선과 보복성 인사는 적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지난 7월 1일 취임한 김 시장은 평소 공적인 자리에서 주변 지인들에게 “공직사회의 도를 넘는 선거개입 및 선거 운동 문화를 근절할 것이다”는 말을 공공연하게 해왔다. 공직사회에서도 이런 김 시장의 발언을 의식 사실상 김 시장의 향후 목포시를 이끌어갈 기류를 짐작할 수 있는 하반기 인사를 통해 김 시장의 의중을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관련기사 7면>

공직사회의 반응은 예상보다 폭풍은 크지 않은 무난한 인사로 현재는 변화나 개혁 보다는 안정기조를 통해 분위기를 파악하려는 것 아니냐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김시장은 이미 지난 7월 단행된 일부 승진 인사 및 전보를 통해 박홍률 전 시장을 도운 일부 공직자들을 좌천 시켜 이번 인사는 숨고르기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아직 1천명에 이르는 공직자들의 성향 파악이 안돼 적재적소의 배치가 어려웠을 것이라는 해석이다. 대양산단, 케이블카 사업추진을 비롯해 각종 사업에 대한 마무리가 쉽지 않아 공직사회의 개혁을 감행할 경우 저항과 위험 리스크가 커 안정적인 행정 운영을 우선순위로 고려했다는 분석이다.
일각에서는 보복성 인사는 사실상 없었지만, 선거 보은성 인사 논란을 피하기 어렵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특히 선거 기간중 후보였던 김 시장을 도와 선거법 위반 혐의 논란이 일고 있는 A씨를 사무관에 승진 대상자로 의결한 것은 공직사회의 선거 중립 의무를 근절하겠다는 김시장의 상이한 잣대가 적용한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결국 상대를 도운 공직자에게는 엄격한 잣대를 자신을 도운 공직자는 보은성 인사를 단행한 것이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소수 직렬을 배려한 승진과 공약사업 추진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하는 전보 인사라고 시는 설명했지만 일부 공직자들 사이에서 ‘선거 보은 인사’라는 말이 나오는 까닭이다.

또 의회 사무국 6급 직원(의장 수행비서)을 본청으로 발령했다가 시의회 의장의 항의가 거세지자 뒤늦게 취소한 배경을 두고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목포시는 지난 13일자로 5급 승진 의결 13명, 전보 244명 등 모두 320명 인사를 단행했다.
논란의 중심에 선 과장 승진 대상자 김씨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SNS로 김 시장을 공개지지한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돼 수사가 진행중이다.

최근에는 A씨 사무실 등이 압수수색까지 당하기도 해 법적 논란이 제기된 공직자를 승진시킨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목포시의회 의장 수행비서 인사도 도마 위에 올랐다. 의장이 ‘그대로 뒀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했지만 의장이 강력 항의하자 시는 수행비서를 성장동력실로 발령낸지 하루만에 다시 의장실로 발령내는 등 인사를 반복했다.

김 시장은 이 인사에 관련해 ‘직원들이 실수했고 자기는 몰랐다'는 식으로 의장에게 사과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주요 보직에 6∼7년 차 고참을 제치고 2∼3년 차 직원들을 대거 발령해 캠프·코드 인사라는 지적과 함께 직원 사기를 떨어뜨렸다는 비난도 사고 있다. 노조 게시판에도 이번 인사를 우려하는 글이 여러 건 올랐다.

한 노조원은 ‘이게 소수 직렬 배려인가?’란 글에서 “목포시의회 의장 수행 비서를 성장동력실에 발령 후 하루 지나 원대 복귀하고 조직개편을 앞두고 6개월 근무자를 무더기로 전보 조처했다”며 민선 7기 첫 인사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냈다.

시 관계자는 “경찰서에서 수사 상황 통보가 오지 않아 인사를 했다”면서 “압수수색 상황은 알고 있지만, 윗선에서 그렇게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근영기자
목포투데이 기자 / mokpotoday1@naver.com입력 : 2018년 08월 24일
- Copyrights ⓒ목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만화를 영화로, 목포정치인은 조폭출신?
목포항구축제 7일(일) 오전(11시:30분경) 중계
막판 선거법 위반 수사 어떻게 되어가나?
목포항구축제 7일 하루만 축소 개최
목포축구센터, 납품 업체에 광고 강매 논란
목포 시장, 도, 시의원 건물주 예금 부자
박지원 “롯데 신세계, 나까지 속였다”
공무원직급개편, 9단계서 4단계로 축소해야
목포시 일자리 지원사업 참여자 모집
지역상인들 쇼핑몰 반대 시위
포토뉴스
기고
전라도가 올해로 정도 1000년을 맞고 있다. 전라도라는 행정구역은 고려현종(1018년..
기흭특집
바다위 ‘랜드마크’ 목포해상케이블카 수산관광 경쟁력 강화 목포시가 바다위 ‘랜..
지역사회
목포카톨릭성지에 때아닌 납골당이 들어선다는 문구의 전단지가 나돌면서 인근주민들..
목포투데이 제휴기관 업소 소식
슬로우푸드를 맛볼수 있는 곳! 스튜디오 정에서 봄처럼 향긋한 음식을 만나보자 
‘숙성미학’이라는 상호로 가게를 오픈한 최헌일 대표는 철인 3종 경기의 매니아이자 기획자로 서남권에 널리 알려진 스포츠 맨.. 
 
목포 비파아파트 앞 김정형 외과 맞은 편에 위치한 BC800 커피숍은 7천원에 커피와 식사를 제공하는 아점저(아침점심저녁) 특화.. 
향긋한 미나리와 쫄깃한 식감이 좋은 바지락회무침이라면 한끼가 든든! 시원한 국물이 끝내주는 전골은 술안주로 최고입니다.. 
 
제호 : 목포투데이 / 주소: (58750)전남 목포시 미항로143 글로리아빌딩3층 / 발행인 : 정태영 / 편집인 : 조종수
mail: mokpotoday1@naver.com / Tel: 061-279-5711 / Fax : 061-279-912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남 다-001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현
Copyright ⓒ 목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상호 : (주)뉴스투데이 / 등록번호 : 411-81-30678 / 대표 : 정태영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8,526
오늘 방문자 수 : 5,022
총 방문자 수 : 10,727,2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