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13 오후 10:00: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뉴스

목포·남악 부동산시장 침체…2천~5천만 원 하락


목포투데이 기자 / mokpotoday1@naver.com입력 : 2019년 07월 01일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밴드밴드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블로그

http://www.mokpotoday.com/default/index_view_page.php?part_idx=260&idx=99869

URLURL 복사
목포·남악 부동산시장 침체…2천~5천만 원 하락

인구유입 하락·1인가구 증가·공급과잉·대출규제 악재
잘 고르면 시세보다 저렴하게 아파트 구입가능 기회

ⓒ 목포투데이


경기침체의 장기화와 아파트 공급 과잉에 따른 부작용 등으로 목포를 비롯한 남악 신도시 일대 부동산시장이 꽁꽁 얼어붙어 거래 자체도 전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매도 문의는 있지만 임차나 매수 문의 자체가 아예 없는 상황이다.
집을 내놓겠다는 사람은 있는데 임대나 집을 사겠다는 문의 자체가 없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대부분의 아파트가 2천에서 5천만 원 정도까지 떨어져서 내 놓아도 거래가 안 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목포 하당에서 공인중개사사무소를 운영하는 A씨는 “20년 공인중개사 생활을 하면서 이처럼 최악의 상황은 없었던 것 같다”며 “한 달에 한 두건 계약하는 것도 힘들 정도로 거래 자체가 없다”고 하소연했다.
거래가격도 폭락하고 수요 자체도 없다. 지난 4월 남악 K아파트의 경우 2억5천2백만 원으로 1년 전 3억5백 만 원에 거래되던 것에 비해 무려 5천만 원 이상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남악 D아파트도 2억3천 만 원에 거래되던 것이 26일 급매로 1억8천500만원에 나왔지만 문의 자체도 없는 상황이다.
오룡지구 신규 아파트들의 경우는 프리미엄이 마이너스로 떨어지는 사태까지 발생하고 있다.
30평대 아파트들의 미분양이 심각한 상태 속에서 40평대 큰 평수의 아파트들은 프리미엄이 유지되며 계약이 그런대로 이뤄지고 있다는 것이다.
각종 부동산 대책으로 인한 거래 절벽 여파로 국내 인구 이동자 수가 지난 5월 기준 44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한 것도 한몫하고 있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5월 국내인구이동’ 자료에 따르면 5월 이동자 수는 56만9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만1000명(5.1%) 감소했다.
정부가 1975년 월별로 인구이동 집계를 시작한 이후 5월 기준 최저치를 기록했다.
전남지역 5월 이동자 수는 전입자가 17,371명, 전출자가 18,382명으로 1,011명이 전남을 빠져나간 것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외부 유입인구는 줄어들고, 1인 가구 증가, 공급과잉, 대출규제,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등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부동산 시장을 더욱 꽁꽁 얼게 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이 때문에 다주택자들이 집을 내 놓고 있지만 매매 차익이 없으니 급매로 내 놓아도 물건이 나가지 않는 상황이라는 것.
남악과 인접한 오룡지구에 짓고 있는 신규 아파트는 3천 2백여 세대가 넘고, 2022년까지 목포와 무안을 합치면 1만2천여 세대의 신규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어서 앞으로 상황은 더욱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새로운 주거형태로 자리 잡은 오피스텔도 남악에만 2천여 세대가 새로 짓고 있어 아파트 시장 전망은 어둡기만 하다.
그린공인중개사 강영미 대표는 “이런 상황은 최하 2~3년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내년부터 신규 아파트들의 경우 입주가 시작되기 때문에 상황은 더욱 심각해 질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럴 때 잘만 고르면 시세보다 저렴하게 아파트를 구입할 수 있는 기회라는 분석도 있다.
백천공인중개사 최재훈 대표는 “급하게 사려고만 하지 않는다면 원하는 아파트를 봐 뒀다가 좋은 가격에 좋은 물건을 잡을 수 있는 기회다”며 “인기 있는 동이나 층은 만족도가 높기 때문에 매물이 잘 나오지 않지만 시간을 갖고 원하는 아파트를 꼼꼼히 살피다보면 원하는 물건을 시세보다 저렴하게 확보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강하현기자
목포투데이 기자 / mokpotoday1@naver.com입력 : 2019년 07월 01일
- Copyrights ⓒ목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URL복사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낙도찾아 어업인 소통강화 ‘찾아가는 수산행정 서비스’
[독자기고] 국민연금공단 목포지사장 김병용 / 국민연금공단의 청렴하기!
‘여름바다의 낭만’영암·목포 갈치낚시 개장
제12회 해양보호구역대회, 5일부터 개최
무안, 전국 최초 ‘마을공동협의체 협동조합’ 출범
눈과 귀가 즐거운 멋있는 여행! 9미(味)가 있는 맛있는 여행!!
왜 어민들이 농민보다 세금을 더 내야 합니까?
“은빛 갈치낚시, 손맛과 목포 야경을 한번에 즐기자”
미스트롯 목포공연 VIP 100석 ‘시끌’
조국 압수수색 분석 여성문제 이상무, 자녀 대입입학 등은 위험
포토뉴스
기고
국민연금은 보험의 원리를 사회정책에 도입하여 제도화 한 사회보험제도이다. 국민이 ..
기흭특집
바다위 ‘랜드마크’ 목포해상케이블카 수산관광 경쟁력 강화 목포시가 바다위 ‘랜..
지역사회
목포카톨릭성지에 때아닌 납골당이 들어선다는 문구의 전단지가 나돌면서 인근주민들..
목포투데이 제휴기관 업소 소식
슬로우푸드를 맛볼수 있는 곳! 스튜디오 정에서 봄처럼 향긋한 음식을 만나보자 
‘숙성미학’이라는 상호로 가게를 오픈한 최헌일 대표는 철인 3종 경기의 매니아이자 기획자로 서남권에 널리 알려진 스포츠 맨.. 
 
향긋한 미나리와 쫄깃한 식감이 좋은 바지락회무침이라면 한끼가 든든! 시원한 국물이 끝내주는 전골은 술안주로 최고입니다.. 
목포투데이와 함께하는 기관업체소식입니다. 많은 사랑과 이용 부탁드립니다. [ 힐링다이어트댄스과정 ] ·걷.. 
 
제호 : 목포투데이 / 주소: (58750)전남 목포시 미항로143 글로리아빌딩3층 / 발행인 : 정태영 / 편집인 : 정태영
mail: mokpotoday1@naver.com / Tel: 061-279-5711 / Fax : 061-279-912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남 다-001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태영
Copyright ⓒ 목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상호 : (주)뉴스투데이 / 등록번호 : 411-81-30678 / 대표 : 정태영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1,048
오늘 방문자 수 : 11,054
총 방문자 수 : 15,042,5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