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8-09-20 오후 01:53: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뉴스

목포 신축 아파트 인근 주민들 곳곳 반발


목포투데이 기자 / mokpotoday1@naver.com입력 : 2018년 08월 14일
“귀가 멍멍, 코가 맹맹, 아파트 공사로 주민들 피해”
목포 곳곳 아파트 신축 현장, 인근 반발


일신, 동아, 제일3차 인근 지역

고층 벽까지 금 가고, 바로 몇 미터 앞 발파 심각
집단 항의, 1인 시위, 시청 인허가과정 공개 요구
대책위원회의 비공개 이면 합의서에 주민 반발도


목포시내 곳곳에서 신축되고 있는 아파트 인근 주민들이 소음과 분진에 시달리고 있어 해결책이 시급한 실정이다.

산정동 로제비앙 현장

산정동 일신아파트 주민들은 인근에 짓고 있는 대광로제비앙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비롯되는 분진, 터파기 소음 진동 등에 시달리고 있다.

일신아파트 주민 김화일, 송영철 씨 등은 “신축 공사 진동으로 아파트에 금이 가고 잠을 자던 아이가 놀라 깰 정도로 소음이 심합니다. 합의서에 기재된 소음측정기와 진동측정기 설치는 아직까지 이루어지지 않고 있으며, 일신아파트 주민들과 대광건영이 합의한 주민 공사감독원으로 제가 현장을 찾아갔으나 대광 측 화약 담당자가 저에게 언어폭행을 하였습니다”고 밝혔다.

송영철 씨는 신축 공사 현장의 소음 등을 직접 측정하고, 주민들의 피해가 크다고 자료를 공개했다.
이들 주민들은 자칭 비상대책위원회가 주민들에게 공개하지 않은 별도 합의서를 갖고 있으며, 발전기금 지급 등이 명시되어 있으나, 위원회가 주민들로부터 정식 구성 절차를 밟지 않는 등 대표성을 상실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옥암동 제일 3차 부근

목포시 옥암동에 위치한 제일 3차 풍경채 아파트 주민들이 바로 옆에 신축중인 한국아델리움 아파트 공사현장이 분진과 소음, 미세먼지를 일으킨다고 반발하고 있다.
주민 100여명은 31일 오전 8시부터 공사현장 앞에서 “목포시청은 지하주출구 허가절차를 투명하게 공개하라”라는 등의 프랑카드 등을 설치하고 항의하는 집회를 가졌습니다.

목포투데이 취재팀이 현장에 출동해보니 눈으로 보기에도 공사현장은 이미 10여년 전부터 자리를 잡은 풍경채 아파트에서 10여 미터 정도 밖에 안 떨어져 있는데, 계속 큰 트럭들이 큰 소리를 내며 들락거리고 있다.

피해 주민 함민도씨는 “저는 303동 10층 주민입니다. 주민 대부분이 에어컨을 잘 틀지 않고 생활합니다. 신축 아델리움 지하주차장 주출입구가 아파트 바로 맞은편에 생기게 됩니다. 성장기 아이들이 쓰는 작은방 방향이 맞닿아 있는 곳입니다. 여름철 더위에도 문을 열지 못할 정도로 매연이 발생하게 되고 방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충분히 출입구를 반대편으로 변경할 수 있는 여건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하소연했다.

김경선 제일 3차 아파트 비상대책위원장의 피해 호소는 다음과 같다.
“소음과 분진이 현장에서 심각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시청에 의뢰를 하여도 시정된 바가 없고 날이 무더운데 불구하고 문을 열고 생활할 수가 없습니다. 하소연할 곳조차 마땅치 않고 집행부에 얘기해도 한 번도 시정된 적이 없고 시청에 얘기해도 약속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아파트를 건설할 때 옆 아파트에 살고 있는 주민들에게 말 한마디 없이 지하출입구를 옆 아파트 방향으로 낸다는 것은 잘못되었다고 생각하여 지적했습니다. 아파트 주 출입구를 옮기면 민원을 넣지 않기로 했습니다. 분양아파트라 시정이 안 된다고 답변을 들었습니다. 시 허가절차를 어떻게 받았는지 물어봤지만 법에 허가를 못하는 조항이 없다고 했습니다.

주민이 원하면 민법도 법이지 않느냐고 조례를 만들어 시정해달라 부탁했습니다. 시장님이 알고 있는지 모르겠으나 두 번의 민원에도 부속실에서 막혀 안 올라가고 있습니다. 아직까지도 공개조례 요청에 반응이 없습니다. 전문가들에게 환경평가를 의뢰해 A4 2매 분량의 서류를 제출했음에도 돌아오는 답변이 없습니다. 시와 시행사의 이런 행동은 주민을 무시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주민들은 더 큰 문제점으로 공사가 끝나고 난 다음에 신축되는 아파트 주차장 주 출입구가 풍경채 아파트 쪽으로 향해 있다며 야간조명, 소음 등의 피해가 더 커질 것을 우려하고 있어 대책마련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들 주민들은 최근 목포시청을 방문하여 김종식 시장과 면담하고 인허가와 관련된 투명성확보와 피해방지를 호소했다.

용해동 광신프로그레스 현장

목포 용해동 광신프로그레스 신축 현장의 맞은 편에 위치한 동아아파트 주민들도 백년로 쪽에 대대적으로 “주민건강위협하는 광신프로그레스는 각성하라. 단결투쟁 주민피해 보상하라. 코가 멍멍 귀가 멍멍 더 이상 못참겠다. 내집앞에 발파가 웬말이냐, 주민 피말린다. 비산먼지 소음공해 주민들은 죽어간다” 등의 현수막을 내걸고 반발하고 있다.
/최민옥 김지연 심한빛 기자

.
목포투데이 기자 / mokpotoday1@naver.com입력 : 2018년 08월 14일
- Copyrights ⓒ목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리비아 납치 한국인은 목포출신, 살려달라
목포 제일3차 주민들 한국아델리움 아파트 신축 항의
태풍 `솔릭`에 어선들 피항, 피해 예방 최선해야
목포 신축 아파트 인근 주민들 곳곳 반발
목포경찰서 우수관 터져 물벼락, 부실공사 망신
(중계)서남권미래발전포럼 토론회?(30분용)
전남 수묵비엔날레 앞치마 예술제
김상철 수묵비엔날레 감독 “남도 문예르네상스로 지역의 문화적 활력 지향”
(방송+신문)김종식 목포시장 인터뷰 “문재인 정부 기조 맞춰 신규 사업 발굴”
“목포시립극단 연출 맡은 연극인 정권숙의 각오”
포토뉴스
기고
정태영 전시회 사색과 영감의 작가로 꼽히는 작가는 이번 전시로 인간 깊이 내재된 회..
기흭특집
바다위 ‘랜드마크’ 목포해상케이블카 수산관광 경쟁력 강화 목포시가 바다위 ‘랜..
지역사회
2018년 7월1일 밤 10시경 전북 익산시 익산병원 응급실에서 응급의학과장이 환자에게 ..
목포투데이 제휴기관 업소 소식
슬로우푸드를 맛볼수 있는 곳! 스튜디오 정에서 봄처럼 향긋한 음식을 만나보자 
‘숙성미학’이라는 상호로 가게를 오픈한 최헌일 대표는 철인 3종 경기의 매니아이자 기획자로 서남권에 널리 알려진 스포츠 맨.. 
 
목포 비파아파트 앞 김정형 외과 맞은 편에 위치한 BC800 커피숍은 7천원에 커피와 식사를 제공하는 아점저(아침점심저녁) 특화.. 
향긋한 미나리와 쫄깃한 식감이 좋은 바지락회무침이라면 한끼가 든든! 시원한 국물이 끝내주는 전골은 술안주로 최고입니다.. 
 
제호 : 목포투데이 / 주소: (58750)전남 목포시 미항로143 글로리아빌딩3층 / 발행인 : 정태영 / 편집인 : 조종수
mail: mokpotoday1@naver.com / Tel: 061-279-5711 / Fax : 061-279-912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남 다-001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현
Copyright ⓒ 목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상호 : (주)뉴스투데이 / 등록번호 : 411-81-30678 / 대표 : 정태영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0,931
오늘 방문자 수 : 3,016
총 방문자 수 : 10,094,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