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1-19 오후 06:03:4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

패스트트랙 무엇이길래~


목포투데이 기자 / mokpotoday1@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08일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밴드밴드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블로그

http://www.mokpotoday.com/default/index_view_page.php?part_idx=262&idx=99474

URLURL 복사
패스트트랙 무엇이길래~
ⓒ 목포투데이

▲패스트트랙이란
일명 ‘패스트트랙’은 국회에서 법안을 처리하는 제도 중 하나다. ‘신속 처리 안건 지정’이라고 불리기도 하는데 쉽게 말해 국회에서 중요성과 긴급성이 있는 특별한 법안을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급행열차’에 태우는 것이다. 이번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안건인 선거법, 공수처법 등은 국회의원들이 신속하게 처리해야만 하는 법이라고 판단한 것이다. 

2015년 5월 국회선진화법을 도입하면서 생겨난 제도인데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지정된 법안은 해당 상임위원회에서 최대 180일,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최대 90일, 본회의에서 최대 60일 논의한 뒤 본회의에 상정된다. 최소 180일에서 330일이 걸리지만, 어쨌든 그 기간 이후에는 국회 본회의에 상정할 수 있다.

▲보통 법안과 패스트트랙은 다르나.
보통 하나의 법안이 국회에서 통과되기 위해서는 해당 상임위 법안심사소위원회를 거쳐야 한다. 첫 관문이면서도 가장 중요한 단계로 법안의 문제점을 고치기 위해 국회의원들이 활발하게 논의하기 때문이다.
소위원회를 통과하기 위해서는 여야 간 이견을 많이 좁혀야 한. 이견을 조정해 통과시키면 좋지만, 이견이 조정되지 않으면 법안소위에 묶여 1년 넘게 통과되지 않는 법안도 수두룩하다. 상임위에서 논의를 다 마치더라도 다음 관문인 법사위에서 제동을 걸 수도 있다. 여야 합의가 안되면 최종적으로 법안을 통과시키기 위한 자리인 본회의로 법안 자체를 올릴 수 없는 것이다. 이 때문에 어쨌든 일정 시간 이후에 본회의에 법안을 자동으로 상정할 수 있는 패스트트랙 제도는 요청과 지정 제도 자체가 까다롭다.
패스트트랙을 요청하려면 전체 국회의원 중 과반수인 151명 이상 또는 해당 상임위 전체 위원 중 과반수 서명이 있어야 하고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지정되려면 전체 재적의원 또는 상임위 재적위원 중 5분의 3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정치개혁특별위원회 모두 정원 18명 가운데 11명 이상이 찬성해야 하는 것이다.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법안은.
‘준연동형비례대표제 선거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등이 이번에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됐다.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합의한 선거법 개정안은 지역구 의석을 225석으로 줄이고 비례대표를 75석으로 늘리면서 권역별·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현재는 지역구 253석, 비례대표 47석)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투표 연령을 만 18세로 낮추는 내용도 포함됐다. 공수처법은 대통령을 포함한 고위공직자의 범죄 또는 부패에 대한 전담 수사기구를 만들고 일부 기소권까지 부여해 ‘권력형 비리’ 수사와 기소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이다.

▲왜 논란이 되나.
한국당은 패스트트랙은 사실상 야당의 법안 심사 권한을 무력화시키는 것이라고 강력 반발해왔다.
‘문제’가 있는 법안은 촘촘한 법안심사를 통해 걸러내야 하는 것인데,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되면 법안의 문제점을 아무리 지적하더라도 결국 본회의에 상정된 뒤 통과될 수 있다는 것이다. 속내는 선거법이 개정되면 의석수가 줄어들 수 있다는 것이 반발하는 이유로 꼽힌다. 비례대표가 늘어나게 되면서 민주당·한국당 등 거대 양당보다는 군소 정당에 유리한 선거판이 만들어지는 것이다. 당장 내년 21대 총선에서 의석수가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민주당은 선거제 개편으로 의석수가 줄어들더라도 여당의 숙원이었던 ‘공수처 설치’라는 이득을 봤지만 한국당은 아무런 이득이 없다는 것이다.

996호 2019년 5월 8일 4면
목포투데이 기자 / mokpotoday1@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08일
- Copyrights ⓒ목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URL복사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목포 관문 목포역, 역사 시설 이대로 괜찮은가
굿네이버스 광주전남본부, 좋은이웃가게 현판 전달식
침수선박 207성진호 승선원 14명 전원 구조
전남혁신학교, 학부모 참여로 꽃핀다
‘2019 김대중마라톤대회’ 11월 24일 목포서 개최
목포시 의원 3명 황제예방 접종 파문
함평군, 국향대전 대비 위생․친절서비스 교육 실시
함평군 제2회 도시재생 버스킹 공연 성황리 마무리
영암으로 갈까, 나주로 갈까…엄마들의 선택은?
함평군 ‘2019 슈퍼(큰)호박 선발대회’개최
포토뉴스
기고
사찰은 부처님의 가르침을 닦는 수행처이자 부처님의 가르침을 널리 펴서 중생을 제도..
기흭특집
바다위 ‘랜드마크’ 목포해상케이블카 수산관광 경쟁력 강화 목포시가 바다위 ‘랜..
지역사회
목포카톨릭성지에 때아닌 납골당이 들어선다는 문구의 전단지가 나돌면서 인근주민들..
목포투데이 제휴기관 업소 소식
원도심에 자리한 ‘영택주점’은 바로 그런 분위기가 물씬 풍겨나는 곳이다.  
목포의 미와 맛과 목포스러움을 한꺼번에 담아낸 고즈넉한 공간이 발길을 멈추게 한다. 
 
슬로우푸드를 맛볼수 있는 곳! 스튜디오 정에서 봄처럼 향긋한 음식을 만나보자 
‘숙성미학’이라는 상호로 가게를 오픈한 최헌일 대표는 철인 3종 경기의 매니아이자 기획자로 서남권에 널리 알려진 스포츠 맨.. 
 
제호 : 목포투데이 / 주소: (58750)전남 목포시 미항로143 글로리아빌딩3층 / 발행인 : 정태영 / 편집인 : 정태영
mail: mokpotoday1@naver.com / Tel: 061-279-5711 / Fax : 061-279-912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남 다-001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태영
Copyright ⓒ 목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상호 : (주)뉴스투데이 / 등록번호 : 411-81-30678 / 대표 : 정태영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4,442
오늘 방문자 수 : 9,809
총 방문자 수 : 15,589,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