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8-10-16 오후 05:50: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

오인성 전남교육감 후보, ˝고석규 후보, 자녀귀족교육 교육감 자격 없다˝

"고석규, 자녀 모두 1년 등록근 669만원 넘는 수도권 특목고 진학시켜"
목포투데이 기자 / mokpotoday1@naver.com입력 : 2018년 06월 11일
오인성 전남교육감 후보, "고석규 후보, 자녀귀족교육 교육감 자격 없다"

"고석규, 자녀 모두 1년 등록근 669만원 넘는 수도권 특목고 진학시켜"

오인성 전남교육감 후보(사진)가 지난 5일 전라남도선거관리위원회가 주최하고 KBS 광주방송이 생방송으로 진행한 교육감 선거 후보 토론회에서 “자녀 모두를 수도권 특목고에 유학 보낸 고 후보는 교육감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오 후보는 “전남교육의 가장 큰 문제는 학생수 급감인데 본인 스스로 전남교육을 외면하여 학생수 감소에 앞장 서 놓고 이제 와서 전남교육감을 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고 지적한 뒤 고 후보에게 다음과 같이 문제를 제기했다.

첫째, 2017년 4년제대학 평균 등록금이 669만원인데 고후보의 자녀들이 다닌 고등학교의 학비는 1년에 대학 등록금의 두 배를 훌쩍 넘는 상황이라 말 그대로 귀족학교이고 특권 교육으로 도민들의 정서에서 어떻게 판단할지 불을 보듯 뻔한 일이다.

그러면서도 그 문제 제기에 대해 고 후보는 한 마디의 사죄도 없이 ‘제 아이가 우수 인재인 모양이다’,‘자녀들의 선택권을 존중하는 부모의 마음을 이해해 달라’는 둥 궁색한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 전남외고나 과학고 그리고 여러 고등학교에도 인재들이 많이 있고 실력으로는 귀족학교에 갈 수 있는 학생들이 많다. 그러면서도 그 학생들이 전남 학교에 다닌 것은 인재가 아니라서가 아니고 고향과 친구와 부모님을 사랑하고 과중한 학비 부담을 부모님께 지우기 싫어 선택한 것이다.

둘째, 고 후보의 발언은 돈이 없어서 좋은 학교 못 보내신 학부모들의 가슴에 대못을 치는 발언으로 전남의 수많은 학부모님께 사죄해야 마땅하다. 또한 아이들이 선택하면 타시도로 다 내보내야 하는지, 그리하여 학교가 텅텅 비게 되면 고 후보는 누구를 데리고 전남교육을 하겠다는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셋째, 자녀 모두를 수도권 귀족학교에 유학을 보내 전남 교육을 외면한 이가 이제 와서 전남교육감을 하겠다고 하면 앞으로 학생수 유지, 인재 유출 방지, 고교 교육력 제고, 내고장 학교 보내기, 농어촌 작은학교 살리기 등 전남 교육의 핵심 정책을 어떻게 추진하겠다는 건지, 그리고 그 대책의 진정성을 도민들이 인정해 주실 것인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마지막으로 그 문제 제기가 나올 때마다 고 후보는 불쾌감을 표시하고 네거티브라며 문제를 회피하려고 하는데 그러한 현실 인식에는 국정교과서 진상조사 결과 발표하는 공적인 자리에서 지극히 사적인 본인의 출마선언을 포함시킨 것처럼 개인과 공인을 구분하지 못한다는 심각한 문제가 있다. 이것은 부모 자식의 문제가 아니라 학생 유출과 교육감 역할 수행의 문제이다. 가까운 예로 개인의 입장에서 보면 며느리 원정 출산 시킬 수도 있고 딸이 미우면 양육을 소홀히 할 수 있다. 그러나 공인이 되려는 순간 그것은 국가관과 교육관에 대한 후보자의 자질과 도덕성의 문제로 점화가 되는 것이다. 수년전 모 후보는 며느리의 원정출산으로 국민의 빈축을 사서 대선에서 낙마를 했고, 모 후보는 인기 변호사 출신으로 압도적인 여론조사 1위를 달리다가 딸 양육 소홀 문제가 불거져서 여론의 뭇매를 맞고 교육감 선거에서 낙선한 사실을 도민들은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고후보는 문제의 본질을 회피하지 말고 이제라도 도민에게 사죄하여 용서를 구해야 할 것이다.
목포투데이 기자 / mokpotoday1@naver.com입력 : 2018년 06월 11일
- Copyrights ⓒ목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만화를 영화로, 목포정치인은 조폭출신?
태풍 `솔릭`에 어선들 피항, 피해 예방 최선해야
목포경찰서 우수관 터져 물벼락, 부실공사 망신
목포항구축제 7일(일) 오전(11시:30분경) 중계
연규헌 일본도시재생연구가 “역사가치 높은 목포, 도시재생 성공 가능성 커”
“목포시립극단 연출 맡은 연극인 정권숙의 각오”
정시채 에덴원 이사장 (전 농림부 장관) 인터뷰 영상
지역아동센터 ˝차별받고 있는 처우 개선해달라˝
박우량군수, 신안군 풍력, 태양광 활용 대격변 예고
인터뷰 박창수 목포해산물상인회장
포토뉴스
기고
지역의 미래와 발전을 위한 정치가 진정한 정치이다. 민선 7기가 출범한지 벌써 4개..
기흭특집
바다위 ‘랜드마크’ 목포해상케이블카 수산관광 경쟁력 강화 목포시가 바다위 ‘랜..
지역사회
2018년 7월1일 밤 10시경 전북 익산시 익산병원 응급실에서 응급의학과장이 환자에게 ..
목포투데이 제휴기관 업소 소식
슬로우푸드를 맛볼수 있는 곳! 스튜디오 정에서 봄처럼 향긋한 음식을 만나보자 
‘숙성미학’이라는 상호로 가게를 오픈한 최헌일 대표는 철인 3종 경기의 매니아이자 기획자로 서남권에 널리 알려진 스포츠 맨.. 
 
목포 비파아파트 앞 김정형 외과 맞은 편에 위치한 BC800 커피숍은 7천원에 커피와 식사를 제공하는 아점저(아침점심저녁) 특화.. 
향긋한 미나리와 쫄깃한 식감이 좋은 바지락회무침이라면 한끼가 든든! 시원한 국물이 끝내주는 전골은 술안주로 최고입니다.. 
 
제호 : 목포투데이 / 주소: (58750)전남 목포시 미항로143 글로리아빌딩3층 / 발행인 : 정태영 / 편집인 : 조종수
mail: mokpotoday1@naver.com / Tel: 061-279-5711 / Fax : 061-279-912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남 다-0018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현
Copyright ⓒ 목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상호 : (주)뉴스투데이 / 등록번호 : 411-81-30678 / 대표 : 정태영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435
오늘 방문자 수 : 12,492
총 방문자 수 : 10,407,300